'UV경화기'에 해당되는 글 17건

  1. 2012.01.29 UV 경화기란 무엇인가?

UV경화란 “UV(자외선)를 쪼여 주면 굳어지는 것”을 말합니다.

이를 다른 말로 표현하면 “UV(자외선)를 비쳐 주면 즉시 굳는 것입니다.

**일반인이 보기에는 잉크나 수지가 딱딱하게 굳어지므로 마른다라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마르는 것이 아니고 딱딱하게 굳어(硬化)”지므로 일반인의 눈에는 마르는 것처럼 보이게 됩니다.


                                       컨베이어타입의 UV경화기
 

자외선 경화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해서는 일반 잉크나 페인트는 칠한 후 건조시키는 것을 생각해 볼필요가 있습니다.

종이에 인쇄를 하거나 가구를 만들어 옻칠을 한후 따뜻하고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몇시간- 몇일 동안 말리면 잉크나 페인트 속에 있는 용제나 수분이 날라 가고 순수한 잉크나 페인트 성분만 남아서 인쇄된 부분이나 칠한 부분이 완전히 말라서 딱딱해 지고 손으로 만져도 묻지 않게 되는데, 이 과정을 우리는 말린다혹은 건조한다라고 말을 합니다..

 

 건조는 건조 시키는 동안 잉크나 페인트 속에 있는 화학 성분이 변하는 것이 아니라, 잉크나 페인트 속에 들어 있는 희석제(신나)나 용제(솔벤트)가 증발하여 모두 날아가고, 순수한 잉크나 페인트 성분만 남아 있으므로 잉크가 완전히 말라서 건조되었다고 합니다.

 

 **이처럼 수백 년 동안 사용해 왔던 건조 방법은 잉크나 페인트를 말리기 위해 온도를 높이거나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서 칠한 제품을 건조시키면 건조 시키는 동안 잉크나 페인트 속에 있는 용제나 수분이 날라 가고 순수한 잉크나 페인트 성분만 남아서 딱딱하게 마르게 됩니다.

 

이에 비해서 “UV 경화란 잉크나 페인트를 말리는데 열이나 바람을 이용하지 않고, UV(자외선)를 이용하여 잉크나 페인트의 원료를 화학 반응 시키는 것입니다. 액체 상태의 잉크나 페인트의 원료가  화학 반응 되면 고체 상태로 딱딱하게 변하게 됩니다. UV 경화에서는 아직 고분자가 되기 전의 고분자 원료(모노머와 올리고머)“UV(자외선)을 쪼여 주면 고분자의 원료(액체)가 자외선을 받아 고분자(고체)로 바뀌는 것입니다.

 

**UV 경화는 용제를 사용하지 않으므로 용제를 말리는 게 아니라 액체 상태의 원료를 자외선으로 화학 반응 시키고, 화학 반응으로 생긴 고분자가 딱딱하게 되므로 일반인의 눈에는 마치 보통 페인트나 잉크가 마르는 것처럼 보이므로 자외선 건조라고 부르기도 하지만, 건조가아닌 화학반응에 의한 고체로 변화가 맞습니다.


운영홈페이지 : http://www.tcctech.co.kr
QR 코드 :
Posted by 티씨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접착제,자외선접착제,UV접착제,순간접착제,구조용접착제,나사고정제,축혈부고정제,배관밀봉제
티씨씨

공지사항

Yesterday98
Today36
Total791,171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